기사 메일전송
"세브란스병원의 노조파괴 실상을 알린다" - 세브란스병원 노조, ‘노조 파괴 문건 무더기 확인 규탄 및 해결촉구’ 기자회견
  • 기사등록 2021-10-13 14:29:22
기사수정

공공운수노조 세브란스병원분회·연세대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민변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앞에서 세브란스병원 노조파괴 문건 무더기 확인 규탄 및 해결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공공운수노조 세브란스병원분회 · 연세대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 · 민변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앞에서 세브란스병원 노조파괴 문건 무더기 확인 규탄 및 해결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고용노동부에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세브란스병원은 용역업체 소속 청소노동자들의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해 2016년 6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최소 15개 이상의 노조파괴 문건을 만들고 수차례의 대책회의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지금까지 노조는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하여 항의행동 수위를 1인시위 정도로 자제해 왔다. 반면 병원 측은 노조의 거듭된 입장 확인 및 면담 요청에도 일체 답변을 하지 않으며 사태 해결을 외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노조는 세브란스병원의 노조파괴 실상을 알린 후, 로비선전전 등 투쟁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940
  • 기사등록 2021-10-13 14:29: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