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安 바른미래 창당 사과···박지원 "광주 시민이 두 번 당하겠나" - "사과드리러 왔다" 安, 서울국립현충원 이어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
  • 기사등록 2020-01-20 16:27:18
기사수정

[팍스뉴스=안정훈 기자] 광주를 방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저를 지지해주셨던 많은 분들게 감사드리고 그 과정에서 부족했던 저에 대해 사과드리러 왔다”며 바른미래당 창당 과정에 대해 사과했다.


안 전 대표는 앞서 서울시 동작구의 국립현충원에 방문해 참배를 마쳤다.


광주를 방문한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에 대해 광주 시민들에게 사과를 먼저 했다. 그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 생각했다”며 “호남 기반의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미는 게 옳은 길이라 생각했다. 그 과정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호남은 안 전 대표에게 의미가 큰 곳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돌풍’을 부른 곳이 바로 호남이기 때문이다. 안 전 대표를 지지하던 호남지역의 민심은 안 전 대표가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와 함께 바른미래당을 창당하면서 떠나갔다.


이런 점은 안 전 대표의 정계 복귀에 대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의 코멘트에서도 드러난다. 박 의원은 안 전 대표의 복귀에 대해 20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를 통해 “광주 시민들이 한 번 당하지 두 번 당하겠나”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독일로 갈 때는 기자한테 쫓겨서 백팩을 메고 도망치더니 들어올 때는 큰절을 하고 돌아왔다”며 “이런 모든 이벤트를 작심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박 의원과 안 전 의원은 국민의당에서 함께한 인연이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대 총선을 함께 치렀고, 안 전 대표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 박 의원은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두 사람은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결별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307
  • 기사등록 2020-01-20 16:27:1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