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팍스뉴스=정지호 기자] 12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두고 야당이 박한 평가를 내렸다. “한미는 동맹으로서의 공조를 굳건히 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평가와는 상반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회담은 뜬구름 정상회담으로, 왜 갔는지 모르겠는 정체불명 정상회담”이라며 “이는 북한을 바라보며 평화와 대화를 추진하는 문재인 안보 외교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한국과 미국이 우의를 확인하고 공조를 다진 것을 환영”한다고 칭찬하면서도 “제재와 지원 정도, 딜의 내용과 방식에서 이견이 존재함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일부 우려가 있었던 한미간 공조가 재확인됐으며, 제재완화의 여지가 보인 점도 성과”라고 평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512
  • 기사등록 2019-04-12 15:00: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