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신규직원 1차 공개채용 - 초기 운영에 꼭 필요한 필수인력 우선으로 경력직과 신입 포함 채용
  • 기사등록 2019-03-20 16:02:01
기사수정

서울시가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의 첫 출발을 함께할 신규직원 1차 공개경쟁 채용을 실시한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장기요양·장애인활동지원·보육 등의 사회서비스를 공공이 직접 제공해, 서비스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종사자의 처우를 개선하고자 지난 11일 창립기념식과 함께 본격 출범했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창립기념식 개최 모습 

시는 4월 3일부터 10일까지 본부 15명과 산하기관 4명 등 총 19명의 인력을 공개모집한다. 1차 채용은 본부 직원을 중심으로, 사회서비스원의 초기 운영에 꼭 필요한 필수인력을 우선으로 시행한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본부와 산하기관으로 구성된다.


본부 직원은 경력직과 신입을 포함해 실장 1명, 팀장 3명, 노무사 1명, 팀원 10명을 모집한다. 경영, 행정, 회계 등에 전문 지식을 갖춘 이로 산하기관 설치 및 표준운영모델 개발 등 본부와 산하기관을 지원하고 관리할 수 있는 인재를 대상으로 한다.


산하기관은 경력직을 대상으로 종합재가센터의 센터장과 파트장 각 1명, 국공립어린이집 원장과 선임교사 각 1명을 모집한다.


20일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서울소식-공고-채용시험에서 공고문을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4월 3일부터 10일 오전 10시까지 채용대행사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채용 방식은 NCS 블라인드채용을 기반으로 서류심사, 필기시험,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합격자가 선정된다. 최종합격자는 6월 중 정식임용을 통해 근무하게 된다.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은 올해 1실 4팀으로 본부를 구성하고, 종합재가센터 4개소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한다. 그리고 신축하는 국공립어린이집은 올해 준비를 통해 내년부터 5개소 씩 직접 운영한다. 


이 같은 사업 추진을 위한 본부 및 산하기관의 인력은 570여 명이다. 이 가운데 산하기관의 근무인력이 550여 명으로, 향후 채용은 산하기관을 중심으로 시행될 계획이다.


이 중 2차 공개 채용은 4월 중 공고 예정으로 산하기관 직원 중심의 200여 명 규모로 진행하고, 3차 이후의 채용은 서비스 대상자의 수요에 따라 시기와 채용 인원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좋은 돌봄·좋은 일자리 제공을 목표로 출범한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이 믿음직한 기관이 되는 데 힘을 보탤 인재들의 많은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345
  • 기사등록 2019-03-20 16:02: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