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수원 본사, 지난 9월 태풍 힌남노에 6일 하루 동안 10시간 정전 - 정전으로 전자메일, 결재 시스템, 내부망 홈페이지 등 사내 업무서비스 중단 - 산업부 재난관리기관 상황보고에는 한수원 블랙아웃 보고 전무...은폐 의혹 - 정일영 “원전 안전 컨트롤 타워, 평일 근무시간 올 스톱...원전 안전 담보 의문”
  • 기사등록 2022-12-02 15:37:41
기사수정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본사가 지난 9월 포항과 경주 등을 강타한 힌남노에 정전이 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사건 당일 한수원이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9월 6일 오전 7시경 한수원 본사 사옥에서 정전 및 이동통신 장애가 발생했으며, 약 10시간이 경과한 이날 오후 5시 10분쯤 전력 및 통신설비가 복구된 것으로 드러났다.

 

본사 사옥 정전은 힌남노에 따른 폭우로 인한 한전 전원 공급선로의 전신주가 무너지면서 발생했다. 이로 인해 한수원 본사는 지하 1층 바닥 일부 침수됐으며, 화재수신반 부품 손상으로 인해 2,700만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특히 이날 한수원은 힌남노 내습으로 인해 본사 전자결재(문서작성 및 결재 등), 전자메일, 홈페이지(내부망) 등 사내 업무서비스 전체가 중단되었던 사실이 확인되었다. 원전 안전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한수원의 재난대응체계에 구멍이 생긴 것이다.

 

한수원은 자체 ‘풍수해(태풍‧호우‧폭풍해일‧대설)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풍수해 발생 시 산업부에 보고하여야 하고, 산업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풍수해 발생시 제2차관을 반장으로 하여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실시간 협조체계를 가동하여야 한다.

 

문제는 산업부 종합상황실에는 한수원 힌남노 블랙아웃 사태가 접수되지 않은 채 침수 및 사내 업무서비스 중단이 발생한 6일 전일(全日)에 대해 산업부 상황근무 점검 결과 및 피해접수 현황 모두 한수원 “이상 없음”으로 기재되어있다는 점이다.

 

이외에도 산업부 종합상황실의 한수원 인터넷망 점검결과 역시 “이상 없음”으로 기재된 것과 달리, 산업부 피해접수 현황에는 한수원이 담당하는 신고리 1호기 터빈 정지(주변압기 소손으로 인해 원전터빈 자동정지)된 것이 보고되는 등 한수원의 수상한 행적으로 인해 한수원이 본사 사옥 정전을 일부러 은폐·축소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정일영 의원은 “원전 안전 컨트롤 타워인 한수원의 본사가 풍수해로 올-스톱된 중대한 사안임에도 한수원이 해당 사건을 산업부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원전을 강조하는 윤석열 정부의 산업부가 한수원 본사 정전사태를 숨기려고 한 것인지,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사건을 은폐·축소한 것인지 잘잘못 따져 관련자들을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본사 정전 사태 은폐·축소 의혹에 대해 한수원은 ‘정전 이후 진행상황을 경영진에 수시로 구두보고를 했으며, 산업부에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운영을 통해 수시로 현장 피해상황 및 조치현황을 공유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같은 해명과 달리 한수원 내 별도 중간보고서는 없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2278
  • 기사등록 2022-12-02 15:37: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