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기집 없이 월세 사는 사람들 부담 경감된다 - 추경호 "월세 세액공제율 최대 12%서 15%로 상향 검토"
  • 기사등록 2022-06-21 09:34:56
기사수정

정부가 무주택 월세 거주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월세 세액공제율을 15%로 3%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현재 월세 세액공제율을 최대 12%에서 15%로 상향하는 방향으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는 21일 윤석열정부 첫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월세 대책을 발표한다. 현재는 총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가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주택에 월세로 거주할 때는 월세액(연간 750만원 한도)의 10%까지 세금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정부가 무주택 월세 거주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월세 세액공제율을 15%로 3%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그리고 총급여액이 5500만원 이하인 경우 최대 12%까지 세액공제를 받는다. 이를 15%까지 늘리겠다는 게 정부 대책 골자다.

 

정부가 월세 공제율을 높이는 것은 고강도 대출 규제에 금리 인상 압박이 겹치며 전세에서 월세로 갈아타는 세입자가 크게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월세 원리금 수준에 해당하는 부담은 세액공제를 통해 지원하는 효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0923
  • 기사등록 2022-06-21 09:34:5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윤석열 정권은 ‘김제동 트리오’가 말아먹고 있다 세도정치와 외척정치는 아첨꾼들이 득세하고 창궐할 수 있는 최적의 토양을 제공한다. 이와 같은 풍토에서 ‘공정과 상식’의 복원을 기대하는 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고 대박을 꿈꾸는 것만큼이나 허망한 백일몽에 불과하다. 윤석열 대통령이 야심차게 선보인 약식 기자회견(도어 스테핑)이 평범한 일반 국민들에게는 참을 수 없...
  2. 윤석열은 이준석을 이길 수 없다 윤석열은 선조, 윤핵관은 원균이탈리아의 정치사상가 니콜로 마키아벨리는 사자가 이끄는 양의 군대가 양이 이끄는 사자의 군대를 이긴다고 역설했다. 리더십의 우열이 한 국가의 성쇠를 좌우한다는 뜻이다. 리더십의 좋고 나쁨에 따라 흥망이 엇갈리는 현상은 비단 국가 차원에 한정된 사항이 아니다. 이를테면 한산도 앞바다에서 학익진 ...
  3. 윤석열의 ‘내로남불’이 위기의 원인이다 그럼에도 윤석열 대통령과 용산의 대통령실, 그리고 국민의힘 안의 윤석열 친위대는 수치심과 부끄러움을 느끼기는커녕 본인들의 기득권 연장에만 되레 몰두하는 분위기이다. 그들은 이준석만 국민의힘으로 돌아오지 못하게끔 막을 수만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저지를 기세다. 심지어 이준석의 당대표 복귀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대...
  4. “물가폭등 못살겠다! 공공비정규직임금 대폭 인상하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22일 공무직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는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비정규직 임금인상 및 차별철폐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조합원들은 “지난 3년간 우리는 인내하며 정부와 대화하고 설득하며 교섭을 해왔으나, 정부의 태도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고, 시간...
  5.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 논평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한 논평을 냈다.다음은 논평 전문.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협상 타결, 국회가 민생을 먼저 말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마지막까지 챙기겠습니다. 그간 국민의힘은 여당으로서 지금의 민생 위기에 절박한 심정으로 원구성협..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