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인천 유세서 "더 나은 미래 위해 투표해달라" - 22일 부평역 앞 광장서 `인천 재도약 앞으로, 인천 경제 제대로!` 유세 - "지난 2년 동안 방역으로 진 빚, 정부가 채권 인수해 채무 탕감하겠다"
  • 기사등록 2022-02-22 19:56:39
기사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인천 부평역 앞 광장에서 `인천 재도약 앞으로, 인천 경제 제대로!` 부평 유세를 펼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인천 부평역 앞 광장에서 `인천 재도약 앞으로, 인천 경제 제대로!` 부평 유세를 펼쳤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기회를 준다면, 인수위원회로 민생 경제 100일 회복 프로그램을 바로 시작하겠다"며 확실하게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유연하고 대대적인 국가 투자를 통해 기업들이 일자리 많이 만들어 성공할 수 있게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여러분은 대통령선거에서 투표할 때 누군가를 대통령 만들어주기 위해서 투표하느냐, 아니면 이 나라의 미래를 더 좋게 만들기 위해 투표하느냐"며 "나를 위해, 국민을 위해, 나라를 위해,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투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회를 위기로 만드는 사람도 있다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했다. "무능하고, 무지하고, 관심이 없고, 무책임한 리더는 결국 나라를 망치게 한다"는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여파를 고스란히 떠안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해 "지난 2년 동안 방역으로 진 빚, 정부가 채권 인수해서 채무 탕감하고, 변제기한 연기하고 신용 불량 대사면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책임지겠다"고 공약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기회를 준다면, 인수위원회로 민생 경제 100일 회복 프로그램을 바로 시작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이 후보는 "코로나19의 성격이 바뀌었다"며 "동작이 너무 빨라 감염력이 너무 높은 대신에 치명률이 낮다. 마치 곰이 진화해서 족제비로 바뀐 것이다. 그런데 곰 사냥하듯 떼 지어 봉쇄하면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맞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유연하고 스마트하게 바꿔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는 "3월 9일의 선택은 이재명이 대통령이냐 윤석열이 대통령이냐가 아니"라며 "나와 내 가족의 미래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는 대한민국이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정치보복 소리 나오지 않고 무능한 리더가 나라를 망치는 그런 시대로 되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9891
  • 기사등록 2022-02-22 19:56: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