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8일부터 `국토교통기술대전` 온라인 개최 - 국토교통 산업 유공자 포상, 기조강연, 지식포럼, 온라인 전시 등 - 메타버스 `가상 탄소중립 도시`서 다양한 R&D기술 적용
  • 기사등록 2021-12-07 13:44:48
기사수정

국토교통기술 성과전시회인 `2021 국토교통기술대전`이 8일부터 3일간 메타버스 기반의 가상공간에서 온라인 전시회로 열린다.

11번째 개최되는 이번 기술대전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주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는 `탄소중립, 국토교통기술의 새로운 기회`라는 슬로건을 걸고 개최된다.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2021 국토교통기술대전`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되며 개막식, 국토교통 산업 유공자 포상, 기조강연, 지식포럼, 온라인 전시,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돼있다.

기조연설은 `탄소중립 사회의 공존과 상생을 위한 지속가능한 노력`이라는 주제로 반기문 이사장이 강연을 펼치고,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산업 트렌드`라는 주제로 안윤기 상무와 이무석 상무가 함께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온라인 전시관은 ‘2050 탄소중립 테마관’과 국토교통 기술 분야별 7개 전시관으로 구성해 100여개의 우수한 국토교통R&D 성과를 80여개 기관이 참여해 전시한다.

특히 `2050 탄소중립 테마관`은 전시관을 수소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수소플랜트, 수소충전소 등 하나의 미래 수소도시로 구현했으며, 시·공간의 한계를 넘어 누구나 체험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기술로 구현된 가상의 탄소중립 도시에서 다양한 R&D기술이 실제로 적용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안산, 전주·완주, 울산 등 수소시범도시의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한 인프라 구축·운영 기술과, 자율협력주행버스가 교통관제센터와 통신하며 도심을 운행하는 기술 등 탄소중립과 관련된 대표성과 14개를 영상으로 볼 수 있다.

국토교통 기술 분야별 7개 전시관은 스마트도시관, 첨단건설관, 미래교통·물류·철도관, 무인이동체·항공관, 안전사회구현관, 국토교통신기술관, 기업성장지원관으로 운영된다.


행사기간 중 탄소중립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분야의 유명 강사들과 함께 지식포럼도 진행된다.

 

9일 지식포럼에서는 정연우 교수(UNIST)가 `탄소중립을 중심으로 듣는 산업현장의 트렌드`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10일에는 박정호 교수, 방송인 타일러, 심성보 대표가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우리 사회 전반의 포괄적 인사이트`라는 주제로 라이브 대담을 진행한다.


그 외에도 국토교통R&D 성과발표회, 국제 컨퍼런스 등 학술행사와 기업 비즈니스 지원을 위한 기술거래 설명회, 기술가치 평가포럼, 국토교통기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등이 준비돼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인 요구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새로운 기회로 인식해야 한다"며 "이번 기술대전이 이를 위해 미래를 개척해 나갈 국토교통 기술의 역할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고, 활발하게 소통하는 장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2021 국토교통기술대전 포스터 (이미지=국토교통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8920
  • 기사등록 2021-12-07 13:44: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