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외교부, `FEALAC 사이버사무국 10주년 기념 전시회` 개최 - 2010년 제4차 FEALAC 외교장관회의서 사이버사무국 유치 - 온라인 워크숍 개최, FEALAC 협력사업 프로젝트북 발간 등
  • 기사등록 2021-10-26 15:52:46
기사수정

외교부는 우리나라가 2011년 유치한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 사이버사무국의 10주년을 기념해 11월 1일부터 11월 5일까지 서울 정동 1928 아트센터 갤러리에서 `10년의 발자취: FEALAC 사이버사무국 10주년 기념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상설사무국이 없는 FEALAC의 구조적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2010년 제4차 FEALAC 외교장관회의에서 사이버사무국을 유치, 2011년 3월부터 정식 개소해 운영 중이다.

 

이번 전시회는 FEALAC 사이버사무국의 지난 10년의 역사와 우리나라의 FEALAC 내 활동을 보여주는 다양한 사진, 기록, 발간물 등을 진열해 우리 국민들에게 FEALAC을 자세히 알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전시와 더불어 FEALAC 사이버사무국은 지난 9월 온라인 워크숍 개최, FEALAC 협력사업 프로젝트북 발간 등 다양한 10주년 기념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다.

 

우리나라는 FEALAC 내에서 동아시아와 중남미 지역 간 협력증진을 위해 ▲지역조정국 2회 수임, ▲사이버사무국 유치, ▲신탁기금 창설 주도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중남미와의 교류・협력의 장으로서 지속적으로 FEALAC 발전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10년의 발자취: FEALAC 사이버사무국 10주년 기념 전시회` 포스터 (이미지=외교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8378
  • 기사등록 2021-10-26 15:52:4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공수처장 김진욱의 큰 그림 공수처는 남한의 평범한 민중의 인식에서 문재인 정권의 임기 종료와 함께 곧바로 사라질 조직이다. 이 조직이 남길 유일한 흔적은 대구 태생의 야심만만한 B급 법조인을 민주당의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띄운 게 아마 유일하고 독보적일 유제일 성싶다. 국민의 고혈을 쥐어짜 조성된 귀중한 혈세로 운영된 국가조직이 이뤄낸 유일무이한 성...
  2. 정부, 요소수 2만리터 호주서 수입…매점매석 시 3년 이하 징역 정부는 이번 주 내로 호주에서 요소수 2만리터를 수입한다고 밝혔다. 신속한 수송을 위해 군 수송기가 활용될 방침이다.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2차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산업용 요소·요소수 수급 현황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중국 정부에는 기존 계...
  3. 코로나 신규 확진자 2425명…위중증 환자 460명 최다 10일 0시 기준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총 2425명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409명, 해외유입 사례는 16명 확인됐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8만 5831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서울 967명, 경기 863명, 인천 159명, 부산 73명, 경남 60명, 충남 57명, 경북 36명, 전북 35명, 대구 33명, 충북 31명, 대전&mi...
  4. 故 이예람 공군 중사 아버지 "문재인 약속, 지켜지지 않았다" 故 이예람 공군 중사의 아버지 이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면담을 요구하며 18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무기한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이날 오전 이씨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이 중사의 사진과 처음 부대 배정 당시 받은 공군 배지를 옷에 달고 나왔다.그는 "저희가 애걸복걸하고 공론화하고 국민청원을 하니 그제야 국방부에서 나서서 새로...
  5. 2022학년도 수능 국어·수학 어려웠다…29일 정답 발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8일 치러진 가운데 국어·수학은 지난해 수능이나 지난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게 어려웠고 영어도 지난해 수능보다 난이도가 높아 수험생들이 까다롭게 느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선택과목 `화법과 작문` 또는 `언어와 매체` 난이도는 평이한 수준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브레턴우즈 체제 기축통화, ...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