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당 5호 인재 키워드는 '안보'···신범철 센터장 영입 - 신범철 "불가역적 비핵화 이뤄야 하는데 오히려 위기 올 것 같아 정치 택해"
  • 기사등록 2020-01-21 11:08:33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21일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4.15 총선을 앞두고 6번째 영입 인재인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통일연구센터장을 소개했다. (사진=최인호 기자)

[팍스뉴스=최인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통일연구센터장을 영입했다.


신 센터장은 ▲탈북자 출신 북한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 ▲‘체육계 1호 미투’ 김은희 씨 ▲극지탐험가 남영호 씨 ▲산업재해 공익제보자 이종헌 씨 ▲최연소 구의원 출신 김병민 씨에 이은 한국당의 6번째 영입 인재다.


한국당은 21일 국회에서 ‘2020 영입인사 환영식’을 열고 신 센터장을 소개했다. 황 대표는 신 센터장에 대해 “국민들의 잠자고 있는 안보의식을 깨어나게 해줄 수 있는 인재”라고 소개하며 “말로만 하는 평화와 비핵화가 아닌 실질적인 북핵 폐기를 위한 노력을 함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신 센터장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탈북자 강제북송과 금강산 개별 관광을 언급하며 “방향성을 잃고 넘어선 안될 선을 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신 센터장은 “불가역적 비핵화를 이뤄내야 하는데 오히려 불가역적 위기가 올 것 같아 안보 위기를 막아내기 위해 정치를 택했다”며 한국당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신 센터장은 “한국당에 와서 정책 정당으로의 변모에 헌신하겠다”며 “제가 가진 외교와 안보의 지식을 총동원해 올바른 정책을 내세우고 정부를 견제하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신 센터장은 “2년 전 국립외교원 교수로 모 방송 토론회에 출연했다가 전직 한국당 의원 옆자리에서 토론했다. 좌석 배치 때문에 더 발언을 조심했고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말은 하지 않았다”며 “런데도 토론 다음 날 청와대 모 비서관이 국립외교원에 전화했고, 그 이후 저는 여러 어려움을 겪었다”며 외압을 주장했다.


이어 “권한도 없는 청와대 비서관이 압력을 행사하는 이중성에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내 편은 좋고 남 편은 안 좋다는 인식이 잇다. 민주주의는 그래서는 안된다는 생각에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신 센터장은 충청남도 천안에서 초-중-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충남대 법과대 사법학과, 서울대학교 국제법 박사,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로스쿨 법학 박사를 수료했다. 이후 외교부 정책기획관,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 등의 공직을 맡았고, 국립외교원 교수와 한국국방연구원 북한군사실장 등을 맡았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314
  • 기사등록 2020-01-21 11:08: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