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황교안, '육식 금지' 불교계에 육포 보내 논란 - 黃 "배송 과정에 문제···경위 철저하게 파악할 것"
  • 기사등록 2020-01-20 11:04:43
기사수정

자유한국당은 지난 17일 황 대표의 명의로 조계종에 육포를 보내 논란을 빚었다. (사진=정지호 기자)

[팍스뉴스=정지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조계종에 육포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육식을 금지하는 불교계에 육포를 선물로 보내 다른 종교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조게종 등은 지난 17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의 육포가 배송됐다고 20일 밝혔다.


조계종은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종파로, 스님의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이런 조계종에 한국당이 육포를 보내,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혹스러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당은 “다른 곳으로 갈 선물이 잘못 배달됐다”며 “무례를 범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실수”라고 해명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잇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하도록 하겟다”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 때도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298
  • 기사등록 2020-01-20 11:04:4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