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본관 로비에서 신년사를 발표하며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KTV 생방송)

[팍스뉴스=안정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2020년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나와 이웃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경제가 힘차게 뛰며 도약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민들게서 포용·혁신·공정에서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부문에서 “지난해 정부는 일자리에 역대 최대의 예산을 투입했다”며 “일자리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신규 취업자가 28만 명 증가해서 역대 최고의 고용률을 기록했고, 청년 고용률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용직이 크게 증가하면서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50만 명 이상 늘고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주는 등 고용의 질도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러한 추세를 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40대와 제조업 고용부진 해소 ▲부부 동시 육아휴직 도입 ▲청년추가고용장려금 및 고령자 계속고용장려금 지원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약속했다. 그는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이 아닌, 사람 중심의 창의와 혁신, 선진적 노사관게가 경쟁력의 원천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부는 그동안 노동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연간 노동시간이 2,000시간 아래로 낮아졌고, 저임금근로자 비중도 20% 미만으로 줄었다. 노동조합 조직률이 2000년 이후 최고를 기록한 반면 파업에 따른 조업손실 일수는 최근 20년 이래 가장 낮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체감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주 52시간제 안착 지원 ▲최저임금 결정체게 합리성과 투명성 상승 ▲국민취업지원제도 ▲전국민 내일배움카드제 등을 통한 고용안전망의 기반을 다질 것도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올해 더 확실한 변화를 보이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근로장려금 확대 ▲기초연금 인상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고교 무상교육 완성 ▲학자금 대출금리 인하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확실한 변화를 통한 상생 도약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더 자주 국민들과 소통하겠다”며 “이제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다. 혁신과 포용, 공정과 변화를 바탕으로 함께 잘 사는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가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119
  • 기사등록 2020-01-07 10:44:4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