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상규-한선교 같은 날 불출마 선언, 전혀 다른 이유 - 한선교 "黃 체제 지지" vs 여상규 "책임지겠다는 당 지도부 없어"
  • 기사등록 2020-01-02 13:20:39
기사수정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좌)과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우)가 2일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4월 총선에 불출마한다고 밝혔다. (사진=안정훈 기자)

[팍스뉴스=안정훈 기자] 자유한국당 3선 의원인 여상규 의원과 4선 한선교 의원이 2일 연이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같은 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둘의 불출마 선언 배경은 상이했다.


여 의원은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과 공수처법처럼 정권과 특정 정파만을 위한 악법들이 날치기 강행처리되는 모습을 보면서 법사위원장으로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며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혔다.


여 의원은 “국익을 무시한 채 오직 당파적 이익만을 쫓기 위해 온갖 불법과 탈법을 마다않는 작금의 정치현실, 나아가 오직 내 편만 국익이라 간주하는 극심한 편가르기에 환멸을 느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연부역강(年富力强: 나이가 젊고 한창 성함)한 후진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것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 의원은 한국당을 향해 신랄한 비판을 가했다. 그는 “말도 안 되는 악법들이 날치기 통과되는 현장에서 한국당은 매우 무기력했다”며 “당 지도부는 국회의원들에게 전혀 용기를 북돋아주지 못했다. 의원들은 오로지 국회 선진화법에 고발될 걱정을 하고 있는 마당인데 ‘그건 걱정 말라, 내가 책임지겠다’는 지도부는 단 한 명도 없었다”며 당 지도부를 직접 비판했다.


반면, 같은 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은 당 지도부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지지했다. 그는 “황교안 체제에 힘을 더해주기 위해서라도 오늘 불출마를 결심했다”며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한 의원은 황 대표에 대해 “황 대표의 방패막이가 되겠다는 건 아니다. 황교안이라는 정치인이 지난 10개월 동안 강한 야당 지도자상은 못 보여줬어도 단식투쟁 등을 통해 정치판에 유일하게 진정성을 보여준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지를 표했다.


대신 한 의원은 군소정당들을 비판했다. 한 의원은 “지난해 에산안이나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모습을 보면 군소정당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대표들은 자기들의 열매를 따먹기 위한 실업을 하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이날 한 의원은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거론했다. 그는 “제 의원생활 중에 탄핵당하고 감옥에 가 계신 박근헤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며 “저를 가장 사랑하고 격려해줬던, 제가 존경하는 박근헤 대통령이 감옥에 가 있고 탄핵됐다는 인간적인 정 때문에 오늘 눈물을 흘린 것 같다. 탄핵에 반대했지만 막지 못한 것은 4선 중진의원으로서 잘못한 일이고 개인적으로 그분게 용서를 빌었다”고 밝혔다.


한편, 2일 한 의원과 여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의원들은 김무성(6선)·김세연(3선)·김영우(3선)·김도읍(재선)·김성찬(재선)·윤상직(초선)·유민봉(초선) 등 8명이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063
  • 기사등록 2020-01-02 13:20: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