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상 내려온 유인촌 "가슴 뛴다…여러분 끌면 내가 뒷바라지" - 유인촌 문체부 장관 세종청사 첫 출근...직원들 사이에서 취임사 - "K-콘텐츠 정책 새 틀 짤 것...자유로운 사고·갈등 해결 노력" 당부

임지민 기자

  • 기사등록 2023-10-16 13:51:05
기사수정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 출근은 처음이어서 굉장히 가슴이 좀 뛴다"고 말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유 장관은 취임식을 앞둔 이날 오전 문체부 세종청사에 출근해 "세종시가 만들어진 다음 처음 와보는 것이고 직원들을 처음 만나는 것"이라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은 의욕이 넘친다"며 "문화가 중심이란 얘기는 20~30년 전부터 한 얘기다. 정말 문화가 중심이 되도록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서 "단상은 사람을 위압적으로 만든다"며 단상에서 내려와 직원들 쪽으로 이동, 원고 없이 취임사를 시작했다. 


유 장관은 "문화란 것 자체가 삶의 방식을 정하고 삶이 쌓여 만들어지는데, 단상이 있는 이런 구조에선 생각이 안 바뀐다"며 "여러분이 문화를 다루려면 고정된 것에서부터 탈피해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좀 더 유연하고 자유로운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5동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2011년 문체부 장관을 지냈던 유 장관은 "15년 만에 와 여러분을 대부분 처음 만나는데 그때보다 훨씬 가슴이 울렁울렁한다"며 "책임감과 무게감도 그때보다 훨씬 더 많이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재임 시절을 돌아보며 "항상 우리 부처 목표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고, 들리지 않는 것을 들리게 하는' 것"이라며 "(문화 분야에선) 보이지 않는 게 보일 때 보람이 있다. 여러분이 보람을 찾을 수 있도록 내가 뒷바라지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날 과거 재임 시절의 반말 논란과 일각에서 제기하는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장관을 처음 하다 보니 시행착오를 많이 했고 무조건 정면 돌파했다. 모든 걸 해결하고 싶었다"며 "1인 시위든 수십명이 하든 그냥 지나친 적이 없다. 그래서 시끄러웠다. '고생하지 말고 들어가라'고 하면 '왜 반말하느냐'는 답이 돌아왔다. 인터넷에 바로 뉴스가 났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어떻게든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었던 것"이라며 "해결된 것도 있고, 안된 것도 있지만 그 나름대로 노력의 결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랙리스트 문제와 관련해서는 "현장에 있는 양심상 그런 짓은 안 했다"며 "'왜 저렇게 반대할까' 미워는 했어도 (지원한) 기록을 보면 다 나온다"고 언급했다.


이어 "직원들이 (박근혜 정부 시절 블랙리스트) 트라우마에서 벗어나면 좋겠다"며 "이념 문제, 부처 간 이견 갈등, 현장 소통에서 벌어지는 갈등은 세상이 변해도 존재하니 피하지 말고 갈등을 해결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여러분이 끌고 가면 뒤에서 내 역할을 하겠다"며 "최소한 수목금은 세종청사에 있을 것이다. 언제든지 얘기하고 싶은 게 있으면 문을 두드리고 전화해달라. 소통 공간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문체부를 통해 배포한 취임사에서는 "K-콘텐츠가 더 높은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선 새로운 어젠다를 설정하고 정책의 새 틀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중점 과제로는 ▲창의적인 창작 환경을 위한 예술지원체계 개편 ▲문화가 중심이 되는 지역균형발전 ▲콘텐츠산업 집중 육성 및 규제 개선 ▲생활체육·학교체육 활성화 및 엘리트 선수 환경 조성 ▲고부가가치 관광산업 육성을 제시했다.


그는 과거 재임 시절 큰 성과를 거둔 저작권법 개정과 관련해 "지금은 글로벌·토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완전히 바뀐 환경이다. 플랫폼과 창작자 간 해결할 문제도 있다. 10년 뒤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앞장 서서 저작권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2011년 문체부 장관을 지냈으며, 지난 11일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두 번째 장관직을 맡게 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6582
  • 기사등록 2023-10-16 13:51:05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박세리, 18일 기자회견 열고 아버지 고소하게 된 배경 밝혀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박준철 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에 참여하려는 과정에서 박세리희망재단 도장을 위조해 사용했고, 이를 뒤늦게 알게 된 박.
  2. '집단휴진' 의사 1만명 총궐기대회…"27일 무기한 휴진 돌입" '집단휴진' 의사 1만명 총궐기대회…"27일 무기한 휴진 돌입" 의협,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임현택 회장 "요구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기한 휴진" 의사들 "전문가인 의사에 귀 기울여야", "정부 정신차리게 하자" 성토 시민들 "양심없어 보인다" 차가운 반응…"의사 수 늘리는게 능사 아니다" 의견도 거리로 나선 의사들 (서울=연합뉴스) ...
  3. KG 모빌리티, 뉴질랜드 및 파라과이 등 글로벌시장 공략 박차 KG 모빌리티(KGM)는 뉴질랜드와 파라과이 등 아.태.중남미 시장에서의 신차 론칭과 함께 현지 마케팅 강화에 나서는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KGM은 지난 12일부터 15일(현지시간)까지 뉴질랜드 해밀턴(New Zealand Hamilton) 인근 미스터리 크리크(Mystery Creek)에서 열린 뉴질랜드 최대 농업박람회(New Zealand National Fieldays)에 참가해 토..
  4. 법무부, 출소예정자 위한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 개최 법무부는 18일 오전 10시, 전국 4개 지방교정청 주관으로 `출소예정자를 위한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동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소자의 원활한 사회복귀 및 재범방지를 위해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이 중요함을 인식하고, 2009년 ‘제1회 출소예정자 취업박람회’를 시작으로 2011년부터는 ‘출소예정자 구인·구직 만남...
  5. 서울주택도시공사, 영등포 공공주택지구 S-1블록 건축설계공모 시행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이른바 `영등포 쪽방촌`을 정비하기 위한 건축설계(안)을 공모한다.SH공사는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423-44 일원의 `서울 영등포 공공주택지구 S-1블록`에 대한 건축 설계공모를 `프로젝트서울` 누리집에 공고하고, 설계안을 접수받는다고 18일 밝혔다.SH공사는 `서울시 공공주택 디자인 혁신 가이드라.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