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세훈이 쏘아올린 ‘V’ 논란···박주민 “문서작업 안 해 봤나” 반박
  • 기사등록 2021-02-02 16:35:44
기사수정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페이스북을 통해 파일 제목의 ‘v'는 ‘version’의 v라고 주장했다. (사진=박주민 의원실 페이스북 페이지)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의 ‘북한 원전 추진방안’ 문건 제목을 놓고 대립했다.

오 전 시장은 2일 산자부가 전날 공개한 문건 파일명의 ‘V’를 문제삼았다. 대통령을 지칭하는 VIP로, 북한 원전 지원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는 KBS 9시 뉴스에서 “우리는 흔히 대통령을 VIP라고도 칭해 왔음을 알고 있다”며 “결국 V가 가리키는 게 무엇인지, 정부 내에서 어떤 의미로 쓰이고 있는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산자부에 대해서는 “해당 문건이 분명히 공무원에 의해 삭제됐는데도, 관련 공무원들은 현재 법의 심판 위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해당 부서의 다른 컴퓨터에 해당 문건이 남아있어 원문을 공개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 의원은 “문서작업 한 번도 안 해봤느냐”고 반박하고 나섰다. ‘180514_북한지역원전건설추진방안_v1.1.hwp’라는 파일명에서 v는 ‘VIP’가 아니라 ‘Version’의 v라는 것이다.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나가던 직장인 아무나 붙잡고 물어보시라. 저건(파일명) ‘version’의 ‘v’인 것을 모두가 알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이 SNS에 쓴 글은 서울시장에 재도전하는 오 전 시장이, 마치 한 번도 문서작업 같은 실무를 해본 적 없는 사람이 아닌가 우려하게 만든다”며 “아무리 요즘 국민의힘이 가짜뉴스와 음모론으로 재미를 보고 있다지만 이건 해도해도 너무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당장 보좌진이라도 붙잡고 물어보시라. 저 V가 정말 VIP라고 생각하는지”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4147
  • 기사등록 2021-02-02 16:35:4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