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수 통합' 시작부터 삐걱···새보수당 "박형준 사퇴하라" - 박형준, 새보수당-한국당 당 대 당 협의체 구성 추진에 "적절치 않아"
  • 기사등록 2020-01-17 11:37:39
기사수정

17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4차 회의에 참석한 박형준 위원장. (사진=정지호 기자)

[팍스뉴스=정지호 기자] 보수 대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혁통위)가 발족 1주일 만에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새로운보수당과 박형준 위원장의 갈등 때문이다.


지상욱 새보수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6일 논평을 통해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의 통합 논의는 정당 차원의 정치행위를 하는 것인데 중립 의무를 지닌 혁통위원장이 왜 가타부타하느냐, 중립성을 위반한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새보수당은 자유한국당에 당 대 당 통합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박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혁통위를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논의는 적절치 않다”고 발언했다. 새보수당은 이에 “중립성을 위반했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새보수당은 이미 지난 10일부터 박 위원장에 대해 “저희가 동의하지 않은 위원장”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당 대 당 통합 협의체 반대를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반발한 것이다.


새보수당은 여전히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통합을 우선하고 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17일 대표단 회의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황 대표의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하 책임대표는 “(양당 협의체 제안에) 답변을 거부할 경우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 반대 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284
  • 기사등록 2020-01-17 11:37:3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