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경욱 ‘천렵질’ 망언 논란...靑 “靑 대변인 해보지 않으셨나”
  • 기사등록 2019-06-10 15:44:34
기사수정

[팍스뉴스=정지호 기자] 차명진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빨갱이’라고 한 데 이어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문 대통령의 해외순방에 ‘천렵질’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의 거듭된 막말 자제 경고에도 이같은 발언들이 이어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민 대변인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에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있는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는 비판적인 논평을 냈다.


‘천렵질’이라는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을 의미하는 ‘천렵’을 한다는 뜻이다. 민 대변인은 ‘김원봉 논란’으로 나라를 시그럽게 만든 문 대통령이 나라를 팽개치고 순방길에 올랐다는 비유적 표현을 사용한 것이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당시)청와대 대변인이셨기 때문에 순방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모든 순방은 숨 쉴 틈 없이 돌아가고 있다”고 민 대변인의 말에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일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막말 논란이 계속되면서 차 대표의 경고가 무색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816
  • 기사등록 2019-06-10 15:44: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