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물가오름세 심상치 않다... 6월 소비자물가 6% 상승 - 1998년 11월(6.8%) 외환위기 후 첫 6%대 기록
  • 기사등록 2022-07-05 18:03:54
기사수정

경기침체 국면에서 물가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올라섰다.

 

5일 통계청 자료를 보면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6% 올랐다. 전월(5.4%)보다 상승폭이 0.6%포인트 더 커진 것으로 외환위기였던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코로나19 이후 일상 회복의 영향으로 에너지·원자재 가격과 외식 등 서비스 가격이 계속 오르는 가운데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까지 겹친 영향으로 분석된다.

 

경기침체 국면에서 물가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올라섰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추이를 들여다보면 작년 4∼9월 6개월간 2%대를 기록하다 10월부터 올 2월까지 5달 연속 3%대를 기록했다. 그 뒤 3월(4.1%)과 4월(4.8%)에는 4%대, 5월(5.4%) 5%대를 기록하더니 6월 6%마저 뚫었다.

 

지난달 물가 상승은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가 견인했다. 두 품목의 기여도는 각각 3.24% 포인트, 1.78% 포인트로 전체 6% 물가 상승률 가운데 두 품목이 5%를 끌어올렸다.

 

통계청은 국제 원자재·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재료비·연료비 증가가 공업제품뿐 아니라 개인서비스 물가도 끌어올리고 있다고 봤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1089
  • 기사등록 2022-07-05 18:03: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윤석열 정권은 ‘김제동 트리오’가 말아먹고 있다 세도정치와 외척정치는 아첨꾼들이 득세하고 창궐할 수 있는 최적의 토양을 제공한다. 이와 같은 풍토에서 ‘공정과 상식’의 복원을 기대하는 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고 대박을 꿈꾸는 것만큼이나 허망한 백일몽에 불과하다. 윤석열 대통령이 야심차게 선보인 약식 기자회견(도어 스테핑)이 평범한 일반 국민들에게는 참을 수 없...
  2. 윤석열은 이준석을 이길 수 없다 윤석열은 선조, 윤핵관은 원균이탈리아의 정치사상가 니콜로 마키아벨리는 사자가 이끄는 양의 군대가 양이 이끄는 사자의 군대를 이긴다고 역설했다. 리더십의 우열이 한 국가의 성쇠를 좌우한다는 뜻이다. 리더십의 좋고 나쁨에 따라 흥망이 엇갈리는 현상은 비단 국가 차원에 한정된 사항이 아니다. 이를테면 한산도 앞바다에서 학익진 ...
  3. 윤석열의 ‘내로남불’이 위기의 원인이다 그럼에도 윤석열 대통령과 용산의 대통령실, 그리고 국민의힘 안의 윤석열 친위대는 수치심과 부끄러움을 느끼기는커녕 본인들의 기득권 연장에만 되레 몰두하는 분위기이다. 그들은 이준석만 국민의힘으로 돌아오지 못하게끔 막을 수만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저지를 기세다. 심지어 이준석의 당대표 복귀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대...
  4. “물가폭등 못살겠다! 공공비정규직임금 대폭 인상하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22일 공무직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는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비정규직 임금인상 및 차별철폐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조합원들은 “지난 3년간 우리는 인내하며 정부와 대화하고 설득하며 교섭을 해왔으나, 정부의 태도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고, 시간...
  5.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 논평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한 논평을 냈다.다음은 논평 전문.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협상 타결, 국회가 민생을 먼저 말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마지막까지 챙기겠습니다. 그간 국민의힘은 여당으로서 지금의 민생 위기에 절박한 심정으로 원구성협..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