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디서나 살기 좋은 문화중심 지방시대, 문화도시로 선도한다 - 박보균 문체부 장관, 제4기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위촉식 및 간담회
  • 기사등록 2022-07-05 13:28:29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제4기 문화도시심의위원(이하 심의위) 위원장인 정갑영 전(前)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을 위촉하고 간담회를 열어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문화도시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17명의 제4기 문화도시심의위원을 위촉하고 간담회를 열어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문화도시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박보균 장관은 지난 4일 오후 2시 문체부 대회의실에서 새롭게 위촉한 제4기 심의위를 만나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약속했다. 온 국민이 어느 지역에 살든 공정하고 차별 없이 문화를 누려야 한다”며, “지역마다 고유한 문화자산이 지역발전을 선도할 것이고, 문화도시가 문화균형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갑영 신임 위원장은 “지금까지 문화도시는 목표한 바를 일정 부분 달성했다. 향후 4기 심의위는 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목표와 비전을 설정하고 실질적 지역발전 성과를 내는 도시가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공정하고 엄정하게 심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역문화정책 전문 심의위원은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문화 분야의 대표적 ‘자치분권형 균형발전사업’으로서,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에 기여해 왔다. 무엇보다 관 주도가 아닌 시민사회의 적극적인 참여로 지역문화자원을 발굴하고, 주민들의 문화향유를 개선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고취한 점이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 문화도시는 지역 고유의 문화콘텐츠를 적극 발굴해 지역의 성장동력으로 만들고, 해당 문화도시의 발전이 주변 지역, 나아가 국가 전체의 문화적 성숙과 발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도시계획 전문 심의위원은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 고유한 문화가 있어, 자긍심을 가지고 정주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문화도시 사업이다. 향후 문화도시가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시키고, 문화로 지역에 살고 싶어지도록 만드는 ‘지역문화의 좌표’가 되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문화 국제교류 전문 심의위원은 “앞으로 세계적 도시 간 연대·협력을 통해 문화정책을 기획하고 육성(인큐베이팅)하는 역할이 필요하다. 문화도시가 그 역할을 맡아 세계 도시와 협력해 우리 지역의 경쟁력·다양성·창의성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지역의 문화, 예술, 관광, 지역산업, 도시계획 등을 망라한 ‘명품문화도시’가 지역의 경쟁력을 높여 문화중심 지방시대를 선도하도록 하겠다. 지역의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재발견하고, 시민 누구나 누리는 문화번영으로 지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겠다. 아울러 문화도시 가치를 제대로 홍보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보균 장관은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고,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 중심의 정책 추진을 강조해 왔다. 앞으로도 분야별 현장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1084
  • 기사등록 2022-07-05 13:28: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윤석열 정권은 ‘김제동 트리오’가 말아먹고 있다 세도정치와 외척정치는 아첨꾼들이 득세하고 창궐할 수 있는 최적의 토양을 제공한다. 이와 같은 풍토에서 ‘공정과 상식’의 복원을 기대하는 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고 대박을 꿈꾸는 것만큼이나 허망한 백일몽에 불과하다. 윤석열 대통령이 야심차게 선보인 약식 기자회견(도어 스테핑)이 평범한 일반 국민들에게는 참을 수 없...
  2. 윤석열은 이준석을 이길 수 없다 윤석열은 선조, 윤핵관은 원균이탈리아의 정치사상가 니콜로 마키아벨리는 사자가 이끄는 양의 군대가 양이 이끄는 사자의 군대를 이긴다고 역설했다. 리더십의 우열이 한 국가의 성쇠를 좌우한다는 뜻이다. 리더십의 좋고 나쁨에 따라 흥망이 엇갈리는 현상은 비단 국가 차원에 한정된 사항이 아니다. 이를테면 한산도 앞바다에서 학익진 ...
  3. 윤석열의 ‘내로남불’이 위기의 원인이다 그럼에도 윤석열 대통령과 용산의 대통령실, 그리고 국민의힘 안의 윤석열 친위대는 수치심과 부끄러움을 느끼기는커녕 본인들의 기득권 연장에만 되레 몰두하는 분위기이다. 그들은 이준석만 국민의힘으로 돌아오지 못하게끔 막을 수만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저지를 기세다. 심지어 이준석의 당대표 복귀 가능성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대...
  4. “물가폭등 못살겠다! 공공비정규직임금 대폭 인상하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22일 공무직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는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비정규직 임금인상 및 차별철폐 예산 반영’을 촉구했다.조합원들은 “지난 3년간 우리는 인내하며 정부와 대화하고 설득하며 교섭을 해왔으나, 정부의 태도는 전혀 달라지지 않았고, 시간...
  5.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 논평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한 논평을 냈다.다음은 논평 전문.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협상 타결, 국회가 민생을 먼저 말하고, 책임있는 자세로 마지막까지 챙기겠습니다. 그간 국민의힘은 여당으로서 지금의 민생 위기에 절박한 심정으로 원구성협..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