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역사박물관, 2030 대상 `영뮤지엄` 운영 - 개관 20주년 맞아 2030 세대와 ‘서울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을 함께 공유 만들어가는 소통의 기회 마련 - 플로깅, 디지털드로잉, 음악감상, 지도제작 워크숍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 - 박물관에서 2030 세대들이 놀며 쉬며 만나며, 영감을 얻을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 되길 기대
  • 기사등록 2022-05-27 15:51:15
기사수정

서울역사박물관은 2030 청년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참여형 프로그램 <영뮤지엄>을 오는 6월 16일(목)부터 8월 23일(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 프로그램 안내 자료 1부

이 프로그램은 서울역사박물관이 개관 20주년을 기념하여 2030 세대를 대상으로 처음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박물관이 젊은 세대들의 다양한 경험의 장으로, 보다 친근하고 편안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특별 기획하였다.

 

‘서울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이라는 대주제 아래 플로깅(‘Plogging Seoul’), 디자인(‘Design Seoul’), 기록(‘Remember Seoul’), 매핑(‘Mapping Seoul’), 음악감상(‘Feel Seoul’)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서울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내용으로 구성하였다. 이를 통해 과거의 역사 유산, 도시의 현재와 미래를 관통하여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즐기는 기회를 제공한다.

 

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현재 서울에서 다양한 실험을 펼치고 있는 2030 세대 활동가들이 참여하여 프로그램을 직접 진행한다.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비영리 기부 스타트업 ‘이타서울’부터 서울을 자신만의 관점으로 기록해온 아마추어 그룹인 ‘아마추어서울’·‘서울수집’ 등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지역 활동가와, 유 퀴즈 온 더 블록 등 다양한 매체·브랜드의 일러스트 작업을 해온 ‘127’, k-pop에서 인디까지 다양한 음악에 대해 평론해온 ‘김윤하 대중음악평론가’ 등이 교육 진행자로 나선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 관장은 “올해로 스무 살이 된 우리 박물관이 스무 살의 청년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새로 마련했습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젊은 세대들에게 재미없고 고리타분한 곳으로 여겨져왔던 박물관이 놀며 쉬며 만나며 일상에서의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보다 상호소통적인 공간으로 확장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고 말했다.

 

본 프로그램은 무료이며,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를 통해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다. 교육 신청은 매 회차 교육일 2주 전 홈페이지에 오픈한다. 첫 번째 ‘쓰레기로 만나는 서울’의 모집기간은 5월 30일 14시부터 6월 9일까지다. 교육대상은 2030 세대들이 만나서 함께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1984년생부터 2003년생까지의 20~39세 청년층으로 한정한다. 이번 여름 프로그램 운영 후 교육생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가을에도 이어 계속 운영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0703
  • 기사등록 2022-05-27 15:51:1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자기집 없이 월세 사는 사람들 부담 경감된다 정부가 무주택 월세 거주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월세 세액공제율을 15%로 3%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quot;현재 월세 세액공제율을 최대 12%에서 15%로 상향하는 방향으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quot;고 밝혔다.이와 관련, 정부는 21일 윤석열정부 첫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
  2. 박지현과 배현진은 어떻게 다른가 기득권 당권파에 반역하는 박지현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돌아왔다. 필자는 그를 거명하면서 ‘전(前)’이라는 글자를 의도적으로 누락시켰다.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맞닥뜨려 있는 비상하고 총체적인 위기상황이 종식될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박지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
  3. ‘윤석열 신당’은 등장할 것인가 ① 한국정치의 전통적인 3대 유혹대한민국 제도정치권에는 세 가지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유혹이 오래전부터 존재해왔다. 첫째는 출마의 유혹이다. 각자의 고유한 전공과 분야에서 화려한 명성과 빛나는 업적을 쌓아온 인사들이 선거 때만 되면 불나방처럼 자의에서건, 타의에서건 정치판으로 몰려들기 일쑤였다. 어제 별세한 조순 전 서울시...
  4. 한화갑을 보면 이준석이 보인다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일관하는 정황은 집권당 당대표는 어떻게든 대통령과 공식적인 면담을 성사시키려 아등바등하고, 대통령은 자당의 당수와의 공개적 만남을 국정 운영에 바쁘다거나 혹은 대통령은 당내 현안들과 무관하다는 등의
  5.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에 울고 이재명에 웃다 윤석열 정부의 두 가지 신기록윤석열 정부의 첫걸음이 순조롭지 못하다. 여론조사가 정치의 모든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여론조사 결과가 현대 대의민주주의 정치의 아주 중요한 구성부분임을 부인하기는 어렵다. 취임한 지 달포밖에 경과하지 않은 현직 대통령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50프로를 밑도는 현상은 윤석열 정부와 새 집권여당인 국..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