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깜박하고 놓친 임대차신고 과태료 부과 1년 유예된다 - 신고제 계도기간 1년 연장… 자발적 참여 분위기 조성에 노력
  • 기사등록 2022-05-27 10:17:50
기사수정

국토교통부는 일반 국민들의 부담 완화, 지자체의 행정여건 등을 감안하여 임대차 신고제 계도기간을 ‘23.5.31일까지 1년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깜박하고 놓친 임대차신고 과태료 부과 1년 유예된다이에 따라 임대차 신고제 계도기간은 ‘21.6.1부터 ’23.5.31까지 총2년간 운영될 예정이며, 계도기간 중에는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임대차 신고제는 임대차 시장의 실거래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임차인 권리보호를 위해 ‘21.6.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제도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21.6월부터 ’22.3월까지 총 122.3만건의 임대차계약이 신고되었으며 월별 신고량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신규계약은 96.8만건(79%), 갱신계약은 25.4만건(21%)이었으며, 갱신계약중 갱신요구권을 행사한 건은 13.5만건(갱신계약의 53.2%)으로 집계되었다.

임대차 신고제 이후 ‘22.3월까지 확정일자와 합산한 전월세거래 정보량은 208.9만건으로 전년 동기(’20.6~‘21.3, 184.9만건) 대비 13.0% 증가하였다.

 

특히, 상대적으로 확정일자 신고가 적던 월세·비아파트의 정보량이 증가하여 보다 정확한 시장 모니터링이 가능해졌다.

 

그러나, 통상 임대차 계약기간이 2년인 점을 감안하면 아직 대다수의 국민들이 홍보부족, 계약시기 미도래 등으로 신고제를 경험해보지 못해 제도정착에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 임대차 계약기간에 맞도록 계도기간을 ‘23.5월까지 1년 연장하여 ‘21.6.1부터 ’23.5.31까지 총 2년간 운영하며, 계도기간 중 과태료는 부과되지 않는다.

 

신고율을 높이기 위해 알림톡 서비스(‘22.6), 지자체별 순회교육(’22.9) 등 생활밀착형 홍보를 강화하고

 

대학생, 사회 초년생, 노년층 등을 대상으로 임대차 유의사항 패키지 홍보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김영한 주택정책관은 “임대차 신고제는 과태료 부과가 목적이 아닌 만큼 앞으로도 대국민 신고편의 향상, 다양한 홍보 등을 통해 일반국민들에게 제도를 알리고 자발적인 신고 분위기를 조성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30696
  • 기사등록 2022-05-27 10:17: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자기집 없이 월세 사는 사람들 부담 경감된다 정부가 무주택 월세 거주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월세 세액공제율을 15%로 3%포인트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현재 월세 세액공제율을 최대 12%에서 15%로 상향하는 방향으로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와 관련, 정부는 21일 윤석열정부 첫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
  2. 박지현과 배현진은 어떻게 다른가 기득권 당권파에 반역하는 박지현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돌아왔다. 필자는 그를 거명하면서 ‘전(前)’이라는 글자를 의도적으로 누락시켰다. 더불어민주당이 현재 맞닥뜨려 있는 비상하고 총체적인 위기상황이 종식될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박지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
  3. ‘윤석열 신당’은 등장할 것인가 ① 한국정치의 전통적인 3대 유혹대한민국 제도정치권에는 세 가지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유혹이 오래전부터 존재해왔다. 첫째는 출마의 유혹이다. 각자의 고유한 전공과 분야에서 화려한 명성과 빛나는 업적을 쌓아온 인사들이 선거 때만 되면 불나방처럼 자의에서건, 타의에서건 정치판으로 몰려들기 일쑤였다. 어제 별세한 조순 전 서울시...
  4. 한화갑을 보면 이준석이 보인다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일관하는 정황은 집권당 당대표는 어떻게든 대통령과 공식적인 면담을 성사시키려 아등바등하고, 대통령은 자당의 당수와의 공개적 만남을 국정 운영에 바쁘다거나 혹은 대통령은 당내 현안들과 무관하다는 등의
  5.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에 울고 이재명에 웃다 윤석열 정부의 두 가지 신기록윤석열 정부의 첫걸음이 순조롭지 못하다. 여론조사가 정치의 모든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여론조사 결과가 현대 대의민주주의 정치의 아주 중요한 구성부분임을 부인하기는 어렵다. 취임한 지 달포밖에 경과하지 않은 현직 대통령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50프로를 밑도는 현상은 윤석열 정부와 새 집권여당인 국..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