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계종, 전국 승려 3500여명 모였다…정부 종교편향 규탄 - 민주당, 주요 사찰 입장료 `통행세`라 지칭 및 스님들 `봉이 김선달`로 비유 - 문 대통령 사과 및 전통문화유산 보존·계승 대책 수립 촉구
  • 기사등록 2022-01-21 17:37:34
기사수정

정부와 민주당의 `종교편향`에 반발한 대한불교 조계종이 21일 대규모 승려대회를 열어 정부의 종교편향을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불교 조계종이 2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를 개최하고 현 정부의 종교편향을 규탄했다.

 

조계종 승려들이 전국승려대회라는 이름으로 한자리에 모인 건 1994년 승려대회 이후 28년 만의 일이다.

 

이날 대회에는 3500여명의 승려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주요 사찰의 입장료를 `통행세`라 지칭하고 스님들을 `봉이 김선달`로 비유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비판하며 그동안 정부가 불교를 왜곡하고 종교 편향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가 불교를 왜곡하고 종교 편향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해 성탄절을 앞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천주교의 캐럴 캠페인에 예산을 지원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조계종은 ▲현 사태에 대한 문 대통령 사과를 비롯해 ▲정부와 여당의 종교편향·불교왜곡 방지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등 근본 대책 마련, ▲전통문화유산 보존·계승을 위한 특단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한편,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이날 사과할 기회를 달라고 했으나 스님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9520
  • 기사등록 2022-01-21 17:37: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