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설 연휴 시립장사시설 성묘 자제 당부 - 코로나19 확산방지 설 연휴 29일~2월 2일 `실내 봉안당` 폐쇄 - 성묘 6인 제한, 무료순환버스 미운행 및 제례실 폐쇄 등
  • 기사등록 2022-01-21 15:23:26
기사수정

서울시설공단은 시민들께 설 연휴 기간에 용미리, 벽제리 묘지 등 서울시립 장사시설의 성묘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21일 밝혔다.

 

용미1묘지 분묘형 추모의집 봉안당 (사진=서울시설공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9일부터 2월 2일까지 서울시립묘지 5곳의 실내 봉안당을 폐쇄할 예정이며, 폐쇄대상 실내 추모시설은 봉안당 4곳과 실내 제례실 3개소다. 또한 시민의 방문 편의를 위해 운행하던 셔틀버스는 운영하지 않고, 성묘인원 6인까지 제한·음식물 섭취 자제 등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한 순찰 인력을 운영한다.

 

한편, 공단에서는 온라인으로도 성묘와 차례를 지내는 등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사이버 추모의 집` 서비스를 상시 운영 중이다. 서울시립승화원 홈페이지에서 고인을 검색해 사진을 올리고 헌화하거나 차례상 음식을 차린 후 추모도 가능하다. 회원가입 후 `공개` 설정을 하면 친지나 지인도 함께 고인 추모를 할 수 있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사이버 추모의집` 온라인 비대면 성묘로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대신하셨으면 한다"며 "불가피하게 설 연휴 성묘 시에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9515
  • 기사등록 2022-01-21 15:23: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김건희 여사는 대통령 취임축하 만찬에 불참해야 검수완박, 절묘한 화공인가 무모한 방화인가더불어민주당이 밀어붙인 이른바 검수완박 법률안이 토요일 야밤의 국회 본회의장에서 끝내 강행처리되었다. 필자는 법률 전문가가 아니다. 따라서 해당 법안의 구체적 내용에 과핸 시시콜콜 비시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허나 평범한 인민대중의 한 사람으로서 받은 몇 가지 인상은 기탄 없이 말...
  2. 강용석은 경기도지사 선거를 완주해야만 한다 강용석은 세상을 어떻게 놀라게 했나강용석 변호사는 이제껏 남한의 인민대중을 세 차례 놀라게끔 만들었다. 명색이 서울대학교 법대를 나와 사법시험까지 붙은 전도유망한 수재마저 저렇게 인생을 막가파식으로 살 수 있다는 걸 보여줌으로써 한 번 놀라게 했고,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장장 20년에 걸쳐 쌓아온 악업을 그 10분의 1에 불과...
  3. 김남국은 정말로 무식할까 무지한 게 부끄러운 줄 모르는 시대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며칠간 장안의 커다란 화제가 되었다. 정확히는 세간의 빈축을 사는 대중적 조롱거리로 전락했다. 우리나라 정치인들의 평판은 몹시 좋지 않다. 걸핏하면 이러 차이고 저리 치이는 동네북 신세가 되기 일쑤다. 그런데 김남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층마저 차마 .
  4.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성군이 되었는가 검수완박은 더불어민주당의 예상된 도주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을 국무회의에서 공포하였다. 그러나 국회에서의 입법 과정에서 온갖 꼼수와 무리수가 남발된 이 법안의 생존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당사지인 검찰은 물론이고 법조 3륜의 한 축인 대한변협, 그리고 다수의 양식 있는 법학자들마저까지 검수완박 법안..
  5. 김영삼과 문재인을 생각한다 이재명을 울린 문재인의 김영삼 갈라치기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영남에서의 한 표가 아쉽고 절박한 입장이었다. 유권자 숫자에서 영남은 호남의 두 배가 넘었다. 이재명이 호남권에서 아무리 몰표를 가져온다고 하여도 영남 지역에서 상당한 득표율을 기록하지 못하면 대통령 선거에서의 승리는 객관적으로 기대하기가 어려웠다...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