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론조사 결과 `지상파` 여론 형성 영향력 하락 - 여론 영향력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 28.4%…종편군, 지상파군, 신문군 순 - 지상파군·종편군 점유율 감소,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신문군 상승
  • 기사등록 2022-01-21 14:15:46
기사수정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제17조에 근거를 둔 제4기 여론집중도조사위원회(이하 위원회)는 21일 `2019~2021 여론집중도 조사` 주요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존의 종이신문, 텔레비전방송, 라디오방송, 인터넷뉴스의 4대 매체 부문에 소셜미디어를 새로 추가해 5대 매체 부문별 뉴스와 시사·보도의 이용점유율과 집중도를 산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매체 합산 여론영향력 집중도를 산출했다.

 

위원회는 매체사·매체계열의 여론영향력 점유율을 제곱한 값인 허핀달-허쉬만 지수(HHI)와 매체별 상위 몇 개사의 이용점유율(CRk)로 매체 합산 여론영향력 집중도를 산출했다.

 

조사 결과, 뉴스생산자 기준 2021년 허핀달-허쉬만 지수(HHI)는 760(CR3 35.7%)으로 2018년 783(CR3 38.2%), 2015년 857(CR3 38.5%)보다 수치가 낮아져 매체합산 여론영향력 집중도는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3~2021년 매체 합산 여론영향력 집중도 추이: 4대 매체 부문 뉴스생산자 기준 (자료=여론집중도조사위원회)

또한, 개별 매체사나 매체 계열 중 상호 유사한 속성을 갖는 거대군집별로 이용 변화를 살펴봄으로써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매체 생태계의 변화 방향을 파악하기 위해 매체군별 여론영향력 점유율을 산출했다.

 

매체군별 여론영향력 점유율을 산출한 결과 뉴스 생산자를 기준으로 하면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 28.6%, 종편군 28.1%, 지상파군 24.1%, 신문군 12.1%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뉴스 이용창구를 기준으로 하면 2020년 조사 결과 디지털뉴스중개군 38.3%, 종편군 21.5%, 지상파군 21.5%,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 13.7%, 신문군 0.9%, 라디오군 0.3%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위원회는 이처럼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의 점유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종편군의 점유율이 높은 건 글자 기반 인터넷뉴스부문의 영향력 가중값 확대와 영상기반 텔레비전방송부문의 높은 영향력 가중값 유지, 이를 매개하는 포털 등 디지털뉴스중개자에 대한 의존도 심화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매체군별 여론영향력 점유율의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뉴스생산자 기준으로 지상파군과 종편군의 점유율은 감소하고 있고,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과 신문군은 상승했다. 라디오군은 큰 변동이 없었다.

 

뉴스 이용창구 기준 연도별 추이에서도 디지털뉴스중개군과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의 이용점유율은 증가한 반면, 지상파군과 종편군, 신문군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성 뉴스생산자 가운데 유튜브와 페이스북에 계정이나 채널을 개설해 자신들이 생산한 뉴스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매체사를 선별하고 소셜미디어 부문의 이용점유율을 산정했는데 텔레비전방송 73.2%, 인터넷뉴스 10.8% 순으로 조사돼 텔레비전방송이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다.

 

그리고 이용점유율을 바탕으로 5대 매체 부문을 합산해 매체군별 여론영향력을 조사한 결과, 뉴스통신·보도전문채널군이 28.4%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종편군 27.6%, 지상파군 24.9%, 신문군 11.5%, 기타군 7.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타군의 점유율이 7.6%로 낮지 않아 여론 형성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매체가 기성 언론매체 영역을 넘어 개인과 소셜 영역으로 확대되고 기존의 매체 경계를 넘어 새로운 여론 형성자가 등장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번 조사 결과, 뉴스매체가 다양화되고 매체사가 늘어나면서 위원회가 여론영향력 집중 정도를 보기 위해 지표의 하나로 산정한 허핀달-허쉬만 지수(HHI)는 점차 낮아져 전반적으로 영향력의 집중 정도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상위매체 계열의 여론영향력 점유율(CRk)은 10여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영향력이 소수의 매체 계열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텔레비전방송과 인터넷뉴스 기반의 매체 계열이 다수 포함된 매체군 일수록 여론영향력 점유율이 높게 나타났다. 뉴스 이용창구 측면에서의 이용집중도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 이는 2015년 이후 포털군의 이용집중도가 매년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위원회는 "매체 수가 증가하고 뉴스 이용이 다양화되는 변화에도 불구하고 실제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소수의 매체사와 매체 계열의 여론영향력 점유율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여론영향력의 집중 문제는 여전히 미디어 정책적으로 중요한 관심사이자 지속적인 연구 대상"이라며 “향후 소셜미디어를 여론형성 매체로서 더욱 면밀하게 추적,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2019~2021 여론집중도 조사 결과`는 문화체육관광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9510
  • 기사등록 2022-01-21 14:15:4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김건희 여사는 대통령 취임축하 만찬에 불참해야 검수완박, 절묘한 화공인가 무모한 방화인가더불어민주당이 밀어붙인 이른바 검수완박 법률안이 토요일 야밤의 국회 본회의장에서 끝내 강행처리되었다. 필자는 법률 전문가가 아니다. 따라서 해당 법안의 구체적 내용에 과핸 시시콜콜 비시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 허나 평범한 인민대중의 한 사람으로서 받은 몇 가지 인상은 기탄 없이 말...
  2. 강용석은 경기도지사 선거를 완주해야만 한다 강용석은 세상을 어떻게 놀라게 했나강용석 변호사는 이제껏 남한의 인민대중을 세 차례 놀라게끔 만들었다. 명색이 서울대학교 법대를 나와 사법시험까지 붙은 전도유망한 수재마저 저렇게 인생을 막가파식으로 살 수 있다는 걸 보여줌으로써 한 번 놀라게 했고,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장장 20년에 걸쳐 쌓아온 악업을 그 10분의 1에 불과...
  3. 김남국은 정말로 무식할까 무지한 게 부끄러운 줄 모르는 시대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며칠간 장안의 커다란 화제가 되었다. 정확히는 세간의 빈축을 사는 대중적 조롱거리로 전락했다. 우리나라 정치인들의 평판은 몹시 좋지 않다. 걸핏하면 이러 차이고 저리 치이는 동네북 신세가 되기 일쑤다. 그런데 김남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층마저 차마 .
  4.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성군이 되었는가 검수완박은 더불어민주당의 예상된 도주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을 국무회의에서 공포하였다. 그러나 국회에서의 입법 과정에서 온갖 꼼수와 무리수가 남발된 이 법안의 생존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당사지인 검찰은 물론이고 법조 3륜의 한 축인 대한변협, 그리고 다수의 양식 있는 법학자들마저까지 검수완박 법안..
  5. 김영삼과 문재인을 생각한다 이재명을 울린 문재인의 김영삼 갈라치기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영남에서의 한 표가 아쉽고 절박한 입장이었다. 유권자 숫자에서 영남은 호남의 두 배가 넘었다. 이재명이 호남권에서 아무리 몰표를 가져온다고 하여도 영남 지역에서 상당한 득표율을 기록하지 못하면 대통령 선거에서의 승리는 객관적으로 기대하기가 어려웠다...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