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은행권, 우대금리 축소·폐지 놓고 ‘갈팡질팡’ - 우대금리 낮추면 예대마진 커져 좋지만 고객 뺏길 수도...
  • 기사등록 2021-11-19 15:04:05
기사수정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에 따라 은행권이 우대금리를 축소하는 한편, 대출금리를 올리면서 금융소비자들이 은행에서 돈을 빌리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가계빚을 줄이기 위한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에 보조를 맞췄던 은행들의 금융당국 눈치보기가 더욱 심해졌다.


일단, 시중은행들은 우대금리 축소·폐지가 급증하는 가계빚을 줄이려는 금융당국의 정책방향에 맞춰져 있다는 입장이다.  


19일 시중은행들은 가계대출 총량관리라는 당국의 목표에 맞춰서 가계 대출 증가량을 조절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일부 대출의 우대금리를 낮춘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시중은행들은 최근의 우대금리 축소·폐지가 급증하는 가계빚을 줄이려는 금융당국의 정책방향에 맞춰져 있다는 입장이다.  (사진=팍스뉴스 자료실)은행들이 우대금리를 낮추는 조치를 취한 것은 올해 하반기 개인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하고 마이너스통장 한도도 5000만원 수준으로 축소하는 등 대출관리 강화에 나서면서부터다.


5대 시중은행이 지난 6월 이후 축소한 약 0.08%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원상복귀 하는 것만으로도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현행(10월 말 기준)3.42% 수준에서 3.34% 수준으로 낮아진다.


하지만 은행들이 이를 선뜻 결정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대출금리 급등 분위기 속에 조금이라도 낮은 이자를 찾아 거래 은행을 바꾸는 사례가 늘고 있어 우대금리를 다시 활성화할 경우 대출쏠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금융당국이 요구해온 대출증가율 권고치를 지키지 못하면 관리를 제대로 못한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점도 부담이다.  


대출금리 산정체계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면 일정 부분 변화도 예상된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대출금리 산정체계의 투명성과 합리적 운영을 강조하기 위해 이날 오후 8개 시중은행 여신담당 부행장을 소집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8726
  • 기사등록 2021-11-19 15:04:0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인천공항 환승투어 노동자, 코로나 여파 `사직 종용` 고발 및 정부 방치 규탄 인천국제공항 환승객 유치와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10년간 유지되던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사)의 `환승투어`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사업철수를 결정했다. 이로 인해 환승투어 노동자들은 업체 변경을 통보받았으나 사실상 사직을 종용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공공운수노조 영종특별지부는 29일 청와대 앞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
  2. CJ대한통운 노조, 총파업 이틀째 "이재현 CJ그룹 회장 응답 촉구" 민주노총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이하 택배노조)가 택배 요금 인상분의 공정한 분배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선 지 이틀째를 맞이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응답을 촉구했다.택배노조는 29일 오후 서울 중구 소재 CJ그룹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총파업과 이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에 대해 이재현 회장은 그룹 ...
  3. 권성동 의원 정계은퇴 가상(Meta) 서약문 이준석 대표께서 정성스럽게 계획하신 일들에 그동안 사사건건 발목을 잡으며 당을 망치고, 후보를 망치고, 선거운동을 망친 음지의 인사들은 이제 모두 저와 함께 선대위에서 사라지겠습니다. 그러니 이준석 대표께서 김종인 위원장님과 함께 전권을 가지고 대선승리의 길로 당과 후보를 이끌어주십시오. 그리하여 윤석열의 시대 다음으...
  4. 세월호 단체 "박근혜 특별사면, 민주주의 후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반대하는 1000여개 시민·노동 단체들의 시위가 벌어졌다.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4·16연대, 민변세월호참사TF 등은 27일 청와대 앞에서 `박근혜 특별 사면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헌정질서 파괴와 국정농단을 거듭 자행한 박근혜를 사면하는 건 촛불시민의 염원을 짓밟은 촛불 배반"이...
  5. 내년 실손보험료 크게 올라... 평균 14.2%↑ 우리 국민 대다수가 가입해 대중화된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험료가 새해부터 크게 오른다. 가입 시기별로 8.9∼16%의 인상률이 결정돼, 평균 약 14.2% 상향 조정된다. 보험가입자들의 보험료 납부 부담이 더욱 커지게 됐다.31일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1세대 실손(구 실손·2009년 9월까지 판매)과 2세대 실손(2017...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