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매매가 오름폭 추월 - 9월까지 전세가격 상승률은 9.9%로 매매가 9.7% 넘어서
  • 기사등록 2021-10-07 15:07:04
기사수정

9월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매매가 상승률을 추월했다.


전세가 상승세가 장기화되면 불안감을 느끼는 실수요자들이 매매로 돌아서면서 매매가격도 오르게 된다.


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은 9.9%로 매매가격 상승률 9.7%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전세가 상승률이 매매가 상승률을 추월한 것이다. 지난해 전세가 상승률은 14.2%로 매매가 상승률 13.8%보다 오름폭이 높았다.


전세가 상승률이 매매가를 뛰어넘은 자치구 수도 늘었다. 전체 25개구 중 13개구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해에는 7개구였는데 1년 사이 6개구가 늘었다. 


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은 9.9%로 매매가격 상승률 9.7%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치원 기자)올해 매매가 상승률보다 전세가 상승률이 더 높은 자치구는 중구, 성북, 동작, 용산, 마포, 종로, 양천, 서초, 영등포, 동대문, 광진, 강남구 등으로 조사됐다.


전세가격 상승률이 매매가와 비슷하게 오르거나 또는 오름폭이 더 클 경우 무주택자 실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올해 들어 경기·인천에서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지역들이 급등세를 보였던 이유도 서울과 수도권 무주택자들이 가격부담이 덜한 지역에서 내 집 마련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당분간 전세가격 상승세가 쉽게 잡히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868
  • 기사등록 2021-10-07 15:07: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이재명의 ‘무관심 도루’를 생각한다 이재명의 딜레마는 그가 입구가 넓어지면 넓어질수록 그와 반비례해 출구는 좁아지는 미로에 들어선 부분에 있다. 미로의 명칭은 ‘더불어민주당’이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되려면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을 강력히 부인해야만 한다. 반면에 대통령에 당선되려면 대장동 사건에 관한 유감 표명이나 대국민 사과를 낮...
  2. 정세균은 왜 실패했는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언대로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다. 작금의 정치지형은 정세균에게 새로운 기회의 공간이 열릴 수도 있는 대단히 유동적 정세이다. 관건은 정세균이 “업무로 보답하겠다”는 기존의 식상하고 소극적인 태도와 인식을 또다시 답습한다면 그는 정치 지도자로 승천하지 못한 채 정치 실무자라는 이무기에 항구적으...
  3. 김만배의 승리와 586의 몰락 ① 1980년대에 대학생활을 함께한 성대 동문들 사이에 벌어진 형태의 ‘부패의 팬데믹’은 특정 학교의 경계선을 이미 아주 일찌감치 훌쩍 뛰어넘어 586 세대 사회 전체에서 외형과 속도와 범위만 조금 달리한 채 공통적이고 전방위적으로 확산ㆍ관찰된 현상이기도 하다. 누구네 학교가 누구네 학교를 신나게 욕해봤자 결국엔 누워서 침 뱉기만 ...
  4. ‘김어준의 난’을 진압하다 내가 원하는 걸 듣고 볼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만큼이나 내가 원하지 않는 걸 듣지 않고 보지 않을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 역시 소중하다. KBS와 MBC 등속의 낡은 공중파 채널들이 속절없이 망해가는 데 비해 넷플릭스 유형의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 플랫폼이 나날이 번창하는 근본적 원인이 어디에 있겠는가
  5. 윤석열은 영남에 발길을 끊어라 전두환은 영남 중장년 세대의 아이돌 “또 부산이냐!”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는 소식을 접한 필자는 그가 말한 내용이 아니라 말한 장소가 어딘지를 먼저 급하게 확인했다. 한 치의 어긋남 없이 예상대로 부산이었다. 윤 전 총장은 하태경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해운...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