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준석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당당하다면 거부 이유 없다" 촉구 - 이 대표, 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혜택 의혹` 관련 특검 촉구 `도보 시위` - "대중, 엄격한 수사·신속한 수사 등 공정 수사 원한다"
  • 기사등록 2021-10-06 18:25:49
기사수정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혜택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촉구하며 `도보 시위`에 나섰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이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중은 어느 때보다도 엄격한 수사, 신속한 수사, 무엇보다도 공정한 수사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대장동 게이트라고 하는 것은 나날이 여러 이름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정권과 결부된 어떤 권력형 비리가 아니냐 하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특히 지방 행정을 맡았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유착설도 나오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검찰이 진행하고 있는 수사의 양상을 지켜보면 속도 측면에서 전혀 대형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수사기관이라고 믿어지지 않을 만큼 지지부진하고, 수사의 범위에 있어서도 이미 설계자를 자처했던 이재명 후보에 대한 수사는 전혀 진행되지 않는 등 미진한 부분이 매우 많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를 향해 이 대표는 "지금 신속하게 이 수사를 진행하지 않는다면 선거 임박하고 국민의 여론에 밀려서 수사를 하면서 더 큰 오명을 낳을 것인가, 아니면 지금 당장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받아서 명명백백하게 잘못을 가려내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오른쪽), 안상수 전 인천시장(왼쪽)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까지 걸어가는 도보 시위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앞으로 전개될 강한 투쟁을 예고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우리가 사건의 전개를 바라보면서 검찰과 수사본부 등에서 빠르고 엄격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기대하며 소극적인 투쟁을 해왔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오늘을 기점으로 국민의힘 지도부, 대권 주자들, 그리고 당원 한 사람 한 사람에 이르기까지 투쟁의 강도를 높여나가는 시점이 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여의도에서 공덕, 광화문광장 등을 거쳐 청와대 분수대까지 걸어가는 도보 시위에 돌입했다. 여기에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동참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856
  • 기사등록 2021-10-06 18:25:4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