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포트홀→도로 파임 등 어려운 도로 용어 순화 고시 - 불필요한 외래어, 어려운 전문용어, 일본식 한자표현 등 - 대국민 노출빈도 높은 246개 도로 용어 선정 및 순화
  • 기사등록 2021-10-06 15:46:54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도로 분야에서 관행적으로 쓰여 온 ▲불필요한 외래어, ▲어려운 전문용어, ▲일본식 한자표현 등을 국민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순화하고 10월 중 행정규칙으로 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로공사 건설현장에서는 일본어투의 표현이 많이 쓰이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이었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에서는 최근 3년간 도로용어를 담은 보도자료 분석결과를 토대로 국민공모전과 건설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대국민 노출빈도가 높은 246개 도로 용어를 선정했다.

 

또한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 대한토목학회, 한국도로협회 및 한글문화연대 등 유관기관 간담회와 문화체육관광부 국어심의회를 거쳐 58개 전문용어를 순화하게 된 것이다.

 

대표적인 순화 용어를 보면 `노견`은 `갓길` 또는 `길어깨`로 순화했다. 도로를 보호하고, 비상시나 유지관리 시에 이용하기 위해 차로에 접속해 설치하는 도로의 부분을 뜻한다. `나대지`는 `빈터`로 순화했다. 지상에 건축물이나 구축물이 없는 대지를 의미한다.

영어표현인 `싱크홀`을 순화하면 `땅꺼짐`이다. 하부 지반이 유실돼 지표층까지 깔때기 또는 원통 모양으로 붕괴하는 현상이다. `램프`는 `연결로`로 순화할 수 있다. 입체적으로 교차하는 두 개 도로를 연결하는 도로의 경사진 부분을 말한다.


국토부는 새롭게 바뀐 도로 순화어를 널리 알리기 위해 575돌 한글주간에 온·오프라인을 통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추진한다.

우선, 전 세계 2억명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가상공간 `네이버Z 제페토`와 협업을 통해 한글 자음과 모음, `도로`를 활용한 한글 디자인 공모전을 추진한다.

온라인으로는 순화어를 활용한 맞춤형 교육용 영상을 제작해 원격수업 교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초·중·고등학교에 배포한다.

아울러, 한글날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순화어 안내서가 담긴 휴대용 방역용품 꾸러미를 비대면 배포할 예정이다.


이윤상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국민안전에 밀접한 도로분야의 용어를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개선하고, 아울러 건설현장에 만연한 일본어투 표현을 근절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국민과의 소통을 가로막는 용어를 적극적으로 발굴,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도로분야 전문용어 순화어 인포그래픽 (이미지=국토교통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849
  • 기사등록 2021-10-06 15:46: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이재명의 ‘무관심 도루’를 생각한다 이재명의 딜레마는 그가 입구가 넓어지면 넓어질수록 그와 반비례해 출구는 좁아지는 미로에 들어선 부분에 있다. 미로의 명칭은 ‘더불어민주당’이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되려면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을 강력히 부인해야만 한다. 반면에 대통령에 당선되려면 대장동 사건에 관한 유감 표명이나 대국민 사과를 낮...
  2. 정세균은 왜 실패했는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언대로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다. 작금의 정치지형은 정세균에게 새로운 기회의 공간이 열릴 수도 있는 대단히 유동적 정세이다. 관건은 정세균이 “업무로 보답하겠다”는 기존의 식상하고 소극적인 태도와 인식을 또다시 답습한다면 그는 정치 지도자로 승천하지 못한 채 정치 실무자라는 이무기에 항구적으...
  3. 김만배의 승리와 586의 몰락 ① 1980년대에 대학생활을 함께한 성대 동문들 사이에 벌어진 형태의 ‘부패의 팬데믹’은 특정 학교의 경계선을 이미 아주 일찌감치 훌쩍 뛰어넘어 586 세대 사회 전체에서 외형과 속도와 범위만 조금 달리한 채 공통적이고 전방위적으로 확산ㆍ관찰된 현상이기도 하다. 누구네 학교가 누구네 학교를 신나게 욕해봤자 결국엔 누워서 침 뱉기만 ...
  4. ‘김어준의 난’을 진압하다 내가 원하는 걸 듣고 볼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만큼이나 내가 원하지 않는 걸 듣지 않고 보지 않을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 역시 소중하다. KBS와 MBC 등속의 낡은 공중파 채널들이 속절없이 망해가는 데 비해 넷플릭스 유형의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 플랫폼이 나날이 번창하는 근본적 원인이 어디에 있겠는가
  5. 윤석열은 영남에 발길을 끊어라 전두환은 영남 중장년 세대의 아이돌 “또 부산이냐!”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는 소식을 접한 필자는 그가 말한 내용이 아니라 말한 장소가 어딘지를 먼저 급하게 확인했다. 한 치의 어긋남 없이 예상대로 부산이었다. 윤 전 총장은 하태경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해운...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