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철도노조 "국토부, 수서행 KTX 즉각 운행하라" 지역차별 규탄 - SR-코레일 경쟁구조 부각하는 국토부 정책에 반발…`민영화` 경계 - "응답 없을 시 11월 파업 포함 `총력투쟁`으로 철도 지켜낼 것"
  • 기사등록 2021-10-05 18:09:27
기사수정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는 5일 수서행 KTX 즉각 운행을 촉구하며 이에 응답하지 않을 경우 11월 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열겠다고 예고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 조합원들은 5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수서행 KTX 즉각 운행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철도노조는 이날 오전 서울역 앞에서 조합원들과 `수서행 KTX 즉각 운행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이와 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토부를 향해 일명 `철도 쪼개기`를 중단해야 한다며 "철도 쪼개기는 공공성을 파괴하는 민영화의 또 다른 이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토부가 철도 쪼개기를 강행할 경우 철도노조는 11월 총파업을 포함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연말에 익산에서 전주, 남원, 순천, 여수를 잇는 전라선에 SRT 고속열차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철도노조는 "이후 경전선, 동해선은 물론 수서~강릉 노선과 중부내륙선, 남부내륙선 등 황금 노선 모두 SRT가 운행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SR과 코레일 사이의 경쟁구조를 부각시키는 국토부의 정책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는 국토부의 큰 그림 속에서 철도산업 생태계 전반을 교란시킬 `정치적 중대사건`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철도노조는 SR에게만 수익을 보장하고, 코레일에는 적자를 강요하는 국토부의 행태 또한 불공평하다는 입장이다. 어차피 SR이 황금노선을 운행해 얻은 수익은 철도 공공성을 위해 재투자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요지다. SR은 공기업이면서도 공기업으로서의 책무로부터 자유롭다.

 

박인호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명호 전국철도노동조합 서울지방본부장은 "일본 제국주의가 강화도 조약을 통해 조선 침략을 전개했듯이 국토부는 SR과 `전라선 조약`을 통해 여수에 상륙해 수익이 되는 전국의 철도 노선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수서행 고속철도 요구는 전라선뿐 아니라 경전선과 동해선의 경상도 지역에서도 꾸준히 있어 왔다"며 "창원, 진주, 포항시에서는 국토부에 공식적으로 `수서행 KTX` 운행을 요구했으나 한결같이 외면해 왔다. 허나 전라선 SRT 투입을 보고 있자니 민원조차 지역을 차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들은 "국토부가 수서행 KTX는 철도구조개혁과 관련한 정책적 검토사항이라 수용할 수 없다는 답변만을 반복한다면 2만 2000명 철도노동자들은 대선을 앞두고 오는 11월 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으로 철도를 지켜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832
  • 기사등록 2021-10-05 18:09:2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이재명의 ‘무관심 도루’를 생각한다 이재명의 딜레마는 그가 입구가 넓어지면 넓어질수록 그와 반비례해 출구는 좁아지는 미로에 들어선 부분에 있다. 미로의 명칭은 ‘더불어민주당’이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되려면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을 강력히 부인해야만 한다. 반면에 대통령에 당선되려면 대장동 사건에 관한 유감 표명이나 대국민 사과를 낮...
  2. 정세균은 왜 실패했는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언대로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다. 작금의 정치지형은 정세균에게 새로운 기회의 공간이 열릴 수도 있는 대단히 유동적 정세이다. 관건은 정세균이 “업무로 보답하겠다”는 기존의 식상하고 소극적인 태도와 인식을 또다시 답습한다면 그는 정치 지도자로 승천하지 못한 채 정치 실무자라는 이무기에 항구적으...
  3. 김만배의 승리와 586의 몰락 ① 1980년대에 대학생활을 함께한 성대 동문들 사이에 벌어진 형태의 ‘부패의 팬데믹’은 특정 학교의 경계선을 이미 아주 일찌감치 훌쩍 뛰어넘어 586 세대 사회 전체에서 외형과 속도와 범위만 조금 달리한 채 공통적이고 전방위적으로 확산ㆍ관찰된 현상이기도 하다. 누구네 학교가 누구네 학교를 신나게 욕해봤자 결국엔 누워서 침 뱉기만 ...
  4. ‘김어준의 난’을 진압하다 내가 원하는 걸 듣고 볼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만큼이나 내가 원하지 않는 걸 듣지 않고 보지 않을 선택의 자유와 취향의 권리 역시 소중하다. KBS와 MBC 등속의 낡은 공중파 채널들이 속절없이 망해가는 데 비해 넷플릭스 유형의 온라인동영상(OTT) 서비스 플랫폼이 나날이 번창하는 근본적 원인이 어디에 있겠는가
  5. 윤석열은 영남에 발길을 끊어라 전두환은 영남 중장년 세대의 아이돌 “또 부산이냐!”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는 소식을 접한 필자는 그가 말한 내용이 아니라 말한 장소가 어딘지를 먼저 급하게 확인했다. 한 치의 어긋남 없이 예상대로 부산이었다. 윤 전 총장은 하태경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해운...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