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팍스뉴스=진효종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중립을 지켜왔다”며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자 홍준표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중립 의원은 없다”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의원의 출마선언 이후 “자유한국당에는 친박, 비박만 있고 중립이란 의원은 없다”며 “친박은 계파지만 비박은 계파라고 볼 수도 없다. 친박 아닌 사람들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홍 전 대표는 ‘중립’에도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그는 “중립이란 세가 유리한 쪽으로 이쪽에 붙엇다가 저쪽에 붙엇다가 하는 소신없는 기회주의자를 이르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에는 그런 의원이 단 한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내 총질만 하다가 선거철이 되니 대여 전사로 나서겠다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며 “선거가 끝난 후에도 그 마음 변치 말고 힘을 모아 대여 투쟁에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 의원은 지난 2일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계파정치의 종식을 선언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이 국민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가 끊이지 않는 ‘네 탓’ 공방 때문”이라며 “친박-비박은 금기어로 만들어야 한다. 당의 첫 번째 변화는 계파 종식”이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734
  • 기사등록 2018-12-03 21:05: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