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오직 콘솔 게임기와 PC만이 고사양 그래픽 게임을 맘껏 즐길 수 있는 플랫폼이던 시절은 그리 오래 전이 아니다. 하지만 최근엔 스마트폰 성능이 무서운 속도로 향상되면서 전통적인 게임 플랫폼의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다.


스마트폰 게임의 급격한 성장은 통계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세계 모바일 게임 이용자 수는 약 21억 명으로 추산되는데, 이들 중 56%[2]가 일주일에 10회 이상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즐긴다고 답했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게임을 위한 최대 플랫폼으로, 삼성전자는 모바일 게임의 미래를 구상할 수 있는 독보적인 위치에 있다. 삼성의 목적은 하나, 게임 이용자들에게 몰입감 넘치는 특별한 게임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16년 세계 게임 개발자들과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한 ‘갤럭시 게임데브’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모바일 게임 영역을 확장시켜왔다. 개발자들은 갤럭시 게임데브를 이용해 게임 개발과정에서 맞닥뜨리는 문제를 해결하고, 갤럭시 기기에 최적화된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갤럭시 게임데브가 선을 보인 후 유니티(Unity), 에픽 게임즈(Epic Games)를 비롯한 50여 개 협력사들이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 자사 게임을 갤럭시 게임 플랫폼과 최적화하는데 성공했다. 그 사이 갤럭시 게임데브는 64비트 불칸 응용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와 같은 최신 도구를 제공하며, 모바일 게임 품질의 기준을 높여왔다. 그 예가 올해 8월 S9에 맞추어 출시된 ‘검은 사막’, 이어 올해 8월 갤럭시 노트9과 함께 글로벌 인기 게임인 포트나이트(Fortnite) 등 이 게임들이 계속된 갤럭시 게임데브의 성공사례들이다.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갤럭시 게임데브의 비전은 세 가지. △게임 개발자들이 최고의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고, △사용자들이 더 멋진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하며, △모바일 게임 생태계를 끝없이 확장시키는 것이다.


이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갤럭시 게임데브는 진화를 멈추지 않는다. 삼성전자는 11월 7~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 포럼 2018(SDC18)에서 게임 중 그래픽 성능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GPU와치(GPUWatch), 안드로이드 파이를 지원하는 게임 개발도구(SDK)를 비롯해 최상의 개발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을 발표한다. 


또 게임 개발사들이 최신 게임을 사용자들에게 더 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갤럭시 스토어가 내년도에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것은 갤럭시 환경에 있는 모든 서비스와 모든 Content를 한곳에 모아 게임 사용자및 모든 갤럭시 유저들에게최신 게임과 다양한 갤럭시 기기 이용자들만을 위한 독점 혜택을 누릴 수 있게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사기방지 시스템과 결제 시스템, 판매자 대시보드 기능을 향상시키는 등 앱 내 결제(IAP) 서비스 또한 강화하고 있다. 미국에서 시작된 삼성의 협력프로그램인 ‘메이드 포 삼성(Made4Samsung)’을 세계 각국으로 확대해, 더 많은 개발자들이 자신의 게임을 상용화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가도록 할 것이다.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 그 중에서도 성장 속도가 빠른 갤럭시 게임 세계에 동참해 게임의 판도를 바꿀 주인공이 되는 것, 지금이 바로 최적의 시점이 아닐까 한다.



덧붙이는 글

글쓴이 : 토마스 고(Thomas Koh,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569
  • 기사등록 2018-11-13 09:32: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많이 본 기사더보기
  1.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긴급지원 신청 몰려…15억 추가 투입 서울시가 교통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역세권 인근 토지를 맞춤형으로 고밀·복합개발해 직장과 주거지가 가까운 직주근접 ‘콤팩트시티’를 만드는 ‘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본격화한다.상대적으로 저개발된 비강남권 역세권들로 선정해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한다는 목표다.서울시는 5개 시범사업지에 ...
  2. 혁신기업과 함께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만든다 세계 최초로 백지상태 부지에 4차산업혁명 신기술이 집약되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가 민간 주도로 조성된다.국토교통부는 오는 29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사업법인에 참여할 민간사업자 공모를 실시해 연내 민관 합동 SPC를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국가시범도시는 기존의 공공주도 신도시 개발 방식을 탈피해 민간의 혁신기..
  3. 가족돌봄비용 8만 3천명에게 271억원 긴급지원 고용노동부는 지난 8일까지 총 8만 3천명에게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금 271억원을 지급했다.3월 16일부터 긴급지원금 신청을 받기 시작해서 5월 8일까지 총 9만 8천107명이 신청했고 8만 3천776명에게 271억원을 지급했다.지원금 신청자 1인당 평균 32만 3천원을 지급했다.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신청은 3월 16일부터 4월 8일까지 하루 평균 3천 1백건...
  4. 중소기업 등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 확대 시행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확대방안’의 후속조치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수준을 90%로 상향하는 내용의 ‘고용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우선지원대상기업의 경우 ‘20.4월부터 6월까지 사업주가 실시한 고용유지조치에 대한 지원 수준이 90%로 한...
  5.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국민 60.3%가 효과 인정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1년을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주민신고제 시행이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다.행정안전부는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불법 주·정차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과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효과 등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소화전 5m 이내 교차...
포커스 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