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권위, 제10회 인권보도상 포항MBC 특집 다큐멘터리 ‘그 쇳물 쓰지 마라’ 대상 수상 - 국민일보·한겨레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기획 보도’, 뉴스민 ‘코로나19 대구 보고서’ 등 5편 본상 - 조명되지 않던 인권문제 및 기존 사회·경제·문화적 현상 인권 시각서 새롭게 해석
  • 기사등록 2021-02-28 22:47:37
기사수정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한국기자협회와 공동으로 제10회 인권보도상 수상작을 선정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한국기자협회와 공동으로 제10회 인권보도상 수상작을 선정했다.

3월 5일 오전 11시 한국언론진흥재단 기자회견장에서 시상식을 갖는다.

 

대상은 제철소 노동자의 직업병과 인근 주민의 환경성 질환 실태, 나아가 부당한 현실에 침묵하는 권력기관들의 카르텔을 고발한 포항MBC 특집 다큐멘터리 ‘그 쇳물 쓰지 마라’가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지역사회의 인권문제를 용기있게 다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외에도 텔레그램에서 발생하는 성착취 사안에 천착해 텔레그램 비밀방을 추적 보도해 피해자 발굴, 피해자 심층 인터뷰, 가해자들의 범행 수법을 파헤치고 가해자 처벌 등 사회적 반향을 촉구한 국민일보·한겨레의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기획 보도’가 본상을 수상한다.

 

또한 국내에서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유행한 대구 경북 지역을 취재, 코로나19를 통해 드러난 이주민과 이주노동자, 노동법 사각지대의 특수고용노동자, 장애인 등 감염병 유행이 드러내는 우리 사회의 취약지점을 심층 취재한 뉴스민의 ‘코로나19 대구 보고서’도 본상을 수상한다.

 

아울러 부산 구치소에 입소한 30대 재소자의 사망 사건을 취재해 교정시설의 의료 공백, 미비한 보호장비 사용 규정 등 교정시설 관리 구조와 제도의 허점을 짚어낸 부산일보의 ‘부산구치소 30대 재소자 사망 사건’도 입상했다.

 

야간노동자들의 죽음을 자세히 살펴보고 노동자들을 밤으로 동원하는 사회경제적 구조, 그에 따라 우리가 치러야 할 사회적 대가 등을 객관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야간경제가 어떤 방식으로 노동자들을 소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구조를 드러내고 공론의 장으로 이끈 서울신문의 ‘당신이 잠든 사이, 달빛노동 리포트’도 본상을 수상한다.

 

끝으로 교제살인 판결문 108건을 분석해 교제살인 실태, 교제살인의 양형, 교제폭력 대응 시스템의 구조적 문제점 분석 및 입법·사법·행정 분야의 대안을 제시한 오마이뉴스 특별기획 ‘교제살인’도 인권보도상을 수상한다.

 

제10회 인권보도상은 ▲조명되지 않았던 인권문제를 드러내거나, ▲기존의 사회․경제․문화적 현상을 인권 시각에서 새롭게 해석하거나, ▲이면의 인권문제를 추적한 보도 등을 기준으로 2020년 한 해 보도된 후보작을 접수 받아 언론계,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 9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했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총 80편이 출품되었던 만큼 경쟁이 치열했다. 우리 사회의 인권문제에 대한 인식이 확대됐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며 “언론이 사회적 약자와 소수의 목소리와 함께 하지 않는다면 인권문제는 결코 해결되지 못할 것이다. 지금도 언론현장에 있는 기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4736
  • 기사등록 2021-02-28 22:47: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