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서울시 명예시민증 수여 - 2018년 7월 취임 이래 서울시정에 협조…서울과 미국 자매‧우호도시 간 우호교류 폭 넓혔다는 평
  • 기사등록 2020-10-29 21:11:28
기사수정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사진=서울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10월 29일 목요일 오후 3시 30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 6층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에게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해리 해리스 대사는 2018년 7월 취임 이래 서울시정에 적극 협조하며 서울과 미국 자매‧우호도시 간 우호교류의 폭을 넓혔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9년엔 대사의 부인 브루니 브래들리의 제안으로 주한미국대사관저 안에 약 100평 규모의 도시텃밭이 조성됐다. 한미 토종작물을 심어 인근 학교 학생들이 도시농업 체험의 장으로 활용하도록 지원해왔다. 또한 지난 2년 간 정동의 역사‧문화를 느낄 수 있는 '정동야행' 축제 때마다 미 대사관저를 개방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는 미국 내 5개 도시(호놀룰루‧샌프란시스코‧워싱턴D.C‧로스엔젤레스‧휴스턴)와 자매‧우호도시 협약을 맺어 교류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20732
  • 기사등록 2020-10-29 21:11: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