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란 국영TV는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를 향해 수십 발의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사진=트위터 캡쳐)

[팍스뉴스=안정훈 기자] 이란이 8일(현지시간)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에 보복공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란 국영TV는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를 향해 수십 발의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8일 보도했다.


이란 국영TV는 이란의 미사일 계획을 담당하는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숨지게 한 미국에 대한 보복 작전이라고 전햇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군은 이라크 북부 아르빌 기지도 공격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르빌은 쿠르드자치정부의 수도로, 과거 우리나라 자이툰부대가 주둔했던 곳이기도 하다.


이란은 지난 3일 이란 군부의 실세인 거셈 솔라이마니 사령관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공항 인근에서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한 이후 꾸준히 보복 의사를 밝혀 왔다. 이번 공격도 솔레이마니의 장례식 직후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의 대변인 사이드 잘릴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이란 국기를 게재했다. 이는 미군이 솔레이마니를 제거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성조기를 게재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paxnews.co.kr/news/view.php?idx=18141
  • 기사등록 2020-01-08 10:32:5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